내가 가고 너도 간다

2012.10.30 03:41

하얀 눈 소복이 쌓인
눈밭을 걸어간다
내가 가고
너도 간다

 

한 발 한 발
걸을 때 마다
내 발자국 선명하다
네 발자국 선명하다

 

그 많은 발자국 중에는
진흙 묻어 더러운 것도 있고
깨끗하게 나의,
그리고 너의 흔적만 남은 것도 있다

 

네가 걸어 온
발자국 하나 하나가
너를 만든 것이었다
나를 향한 것이었다

 

내가 걸어 간
발자국 하나 하나가
나를 만든 것이었다
너를 향한 것이었다

 

이제 우리 만나 손을 잡고
새로운 길로 간다
하얀 눈 소복이 쌓인
눈밭을 걸어간다

 

나와 네가 만드는
새로운 발자국들 뒤로
따로 왔던 발자국들은
눈이 다시 덮어 흐릿해진다

 

하얀 눈 소복이 쌓인
눈밭을 걸어간다
너와 함께 내가 가고
나와 함께 너도 간다

 

'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내가 가고 너도 간다  (2) 2012.10.30
기다림이란  (0) 2012.10.21
추석달  (0) 2012.10.21
착한 비  (0) 2012.05.28
새로운 날  (2) 2012.05.03
봄이 온다  (0) 2012.04.30
Posted by 호오님